도제(徒弟)

진씨태극권 전승인(传承人) - 백승철 관장의 도제 (徒弟) 들

image93

2014년 10월 5일에 백승철 미국진병태극원 관장은 그의 스승이신 진병 노사의 허가를 받고 태극권 발원지 중국 진가구에서 첫번째 도제 (한국에서는 '제자' 弟子 라는 단어를 일반적으로 씀) 를 거두었습니다. 


백승철 관장의 첫번째 도제들은 총 6명으로 진씨태극권 20대 장문인인 진병 노사의 참관아래 이루어졌습니다.  그리고 백승철 관장의 진병 노사의 도제들 중 제일 첫번째로 도제를 거둘 수 있는 배사지례 (拜師之禮) 의 허가를 받았습니다. 


첫번째 제자들은 Pamela Lin Hom, Mayanne Lee Krech, Hae-Young Kim (김혜영), Aaron Hong (홍순호), Linda Asuma 그리고 Christopher Wang (왕여은) 입니다. 이 헌신적인 제자들은 백승철 관장의 진씨태극권 명맥을 잇는 전승인들이 된 것입니다. 


두번째 제자들은 2015년 6월 18일에 역시 진병 노사의 참관아래 미국진병태극원 본원에서 이루어졌습니다. 두번째 제자들에는 Austin Kim (김태진), Christopher Soule, Michael Manfredo 그리고 Lauren Chee 이 있습니다.


세번째 제자들은 2017년 5월 12일에 진병 노사의 참관아래 미국진병태극원에서 이루어졌습니다. 세번째 도제들은 Mija Park (박미자), Randall Krause, Midori Simovich, Atsuko Zama, Gin Kim (김지은), Sasan Jahan-Parwar, Stefanos Kafatos, Kiho Hong (홍기호), Hyunmi Ahn (안현미) and Seungjae Lee (이승재) 가 있습니다.  

‘도제’ (전승인) 은 무엇인가요?

image94

중국 전통문화에 의하면 ‘학생’ 은 일반적으로 자유롭게 도장 (무관) 을 오가며 본인이 원하는대로 수련할 수 있습니다. 학생들에게는 강한 수련을 해야하거나 기타 다른 의무감이 없습니다. 


반대로 ‘도제’ (전승인) 는 사부에 의해 보통 결정이 되며 평생 진씨태극권을 헌신적으로 수련하고 널리 알리는데 그 목표를 두고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도제’ 가 될 수 있나요?

image95

진씨가문 전통방식에 의하면 사부는 일반 학생 (수련생) 을 수 년에 걸쳐 관찰하고 지켜봅니다. 그 이유는 그 사람이 진씨태극권을 평생 수련하고 전달할 수 있는 인성이 갖추어졌는지 알아야하기 때문입니다. 


사부의 전적인 권한아래 그 수련생을 도제로 만들기 위해 여러가지 환경과 조건을 통해 혹은 짧은 시간, 혹은 긴 시간 동안의 시간과 노력을 보게됩니다. 


예를 들어, 백승철 관장의 경우는 도제 (전승인) 이 되기까지 약 6년의 시간이 걸렸습니다. (2000년부터 2005년말까지)


현대에는 많은 스승들이 적절한 판단을 하지않고 섣불리 제자의 태극권 수련정도와 심성을 보지 않고 단기간에 도제를 받는 경향이 있습니다. 결국 이 같은 스승-도제의 관계를 오랜시간 지속되지 못하고 단기간에 끝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미국진병태극원의 백승철 관장 및 정통진씨태극권 전승인들은 ‘도제’ 를 결정할때 여전히 진가구 진씨일족, 진씨가문의 전통방식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미래의 전승인들

예비 전승인들을 위한 지침

image96

미래 진씨태극권 전승인 (도제) 들은 반드시 진병태극원 수련생이어야 하며 백승철 관장의 지도아래 최소 2년의 수련기간이 필요합니다. 이 기간동안 스승은 제자의 성품과 수련의 깊이를 가늠하게 됩니다. 예비 도제들은 반드시 높은 수준의 태극권 수련공부를 가지고 있으며, 성실한 태도, 진병태극원의 행사와 발전에 기여를 해야합니다. 그리고 진병태극원이 가지고 있는 ‘도제 기준’ 에 부합해야 합니다. 


미래 예비도제들은 오랜 기간 충분한 평가와 고려에 따라 심사숙고하여 선택되어집니다. 만약 수련생이 ‘도제’ 로 초청받을 경우는, 그 수련생은 ‘도제 지원서’ 를 작성하여 사부님이 될 백승철 관장에게 제출해야합니다. 그 지원서는 반드시 수기작성이며 본인의 태극권에 관한 목표, 계획, 이해, 그리고 도제가 되는 목적을 마음을 담아 제출하게됩니다.